황우창 여행메이트

음악의 귀를 넓히자! 월드뮤직투어

Introduce the Travel Mate

당신의 여행 동반자, 여행메이트를 소개합니다.

Profile
현)
- cpbc 라디오(수도권 105.3) 황우창의 음악정원 DJ(2018-)

전)
- KBS 클래식 FM ‘세상의 모든 음악’ 작가(2002-2006)
- CBS-FM ‘황우창의 월드뮤직’ DJ (2003-2005)
- MBC-FM4U ‘뮤직스트리트 3부’ DJ (2006-2008)
- KBS-3R ‘황우창의 음악세계’ DJ (2001-2005)
- 그 외 월드뮤직과 문화 관련 라디오, TV 방송 출연 다수
- 월간 음악 전문지 <객석>, <CD가이드> 등 정기 연재 다수
- 중앙일보, 세계일보, 부산일보 등 월드뮤직 관련 연재 다수
- 삼성그룹 인재 교육 프로그램 ‘감성시대’ 등 문화 관련 특강 및 정기 강연 다수


저서)
- 음악과 여행에 관한 산문집 <나는 걸었고 음악이 남았네 (2016, 오픈하우스)> 출간.
- 음악 전문 단행본 <어쿠스틱 기타 음악 명반 가이드북 (2018, 안나푸르나)> 출간 예정.

여행경력
- 1989: 홍콩, 중국 일대
- 1998~1999: 사이판, 홍콩, 일본 등 아시아 일대
- 2000: 파리, 칸, 니스 등 프랑스 북부 & 남부 다수 / 런던 등 영국 다수 / 홍콩 / 일본
- 2001: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 등 유럽 다수 / 일본
- 2002: 미국 서부 / 일본
- 2003: 프랑스, 스페인 등 서유럽 다수
- 2004: 프랑스 북부, 독일, 영국 등 서유럽 다수
- 2005~2006: 영국 남부, 스페인 동부, 프랑스 등 서유럽 전역 다수
- 2007: 미국 서부
- 2009: 일본 다수, 호주 동부, 미국 등 다수
- 2010~2012: 일본 다수
- 2012: 미국 서부, 스페인 까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 (까미노 프랑세스, 피니스테레, 묵시아)
- 2013~2014: 일본 다수
- 2017: 스페인 전역 일주, 인도 골든트라이앵글 및 불교 8대 성지 순례, 홍콩, 아프리카 남부 5개국 (잠비아, 보츠와나, 짐바브웨, 남아공, 나미비아)
- 2018: 발트 3국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러시아


황우창은 라디오 키드였다. 불이 꺼진 방에서 몰래 이불을 뒤집어쓰고 팝송과 클래식, 재즈와 록큰롤, 그리고 수많은 가요를 들었다. 음악을 사랑하게 된 그는 평생 음악과 떨어져 살 수 없는 직업을 선택했고 꿈을 이룬 “운이 좋은 사람” 중 한 사람이 되었다.


라디오 키드 시절을 보내면서, 그는 세 가지 꿈을 꾸었다. 음악을 내내 들을 수 있는 직업! 그리고 그 첫 번째 꿈을 이루었다. 1997년 여름 입사한 첫 직장은 음반사였다. 하루 종일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된 것이다. 10대 시절부터 키워 온 두 번째 꿈은 라디오 디제이가 되는 것이었다. 자신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에서 그가 사랑하는 음악을 틀어주고 청취자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 라디오 키드라면 누구나 한 번쯤 가졌을 법한 꿈이었지만, 그는 그 꿈을 실제로 이룬 몇 안 되는 운 좋은 라디오 키드가 되었다. 처음이자 마지막 직장이었던 음반사를 그만 둘 즈음, 1998년부터 간간이 출연했던 방송국들로부터 제안이 오기 시작했다. 그의 이름을 걸고 사랑하는 음악을 틀 수 있으며, 마이크를 잡고 청취자와 이야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겠다고 말이다. 2001년, KBS-3라디오 주간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2003년 가을, 드디어 그는 “황우창의 월드뮤직”이라는 이름으로 CBS-FM에서 세상의 모든 음악을 매일 아침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세 번째 꿈이었던, 그만의 공간에서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밤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 역시 2006년 홍대 앞에 와인 바를 열면서 이루어졌다. 와인 바에서 만났던 지인들과 단골들, 이들과 밤새 나누었던 수많은 이야기와 함께 들었던 음악들, 그리고 함께 나누었던 와인들…


인생의 전환점과 이를 위한 결단이 필요할 때마다 그는 홀로 배낭을 메고 여행을 떠났다. 여행에서 함께 할 음악들을 챙긴 채로. 그리고 음반 가게를 뒤지는 날보다, 그곳에서 만난 현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그들의 생각과 관습을 보고 듣는 데 시간을 할애하기 시작했다. 음악이 그의 인생을 결정했다면, 인생의 본질을 바꿔놓은 것은 여행이었다. 2012년, 그는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떠난다. 여행이란 무엇인가? 삶이란 무엇인가? 여행을 떠나고, 돌아와서 글을 쓰는 일을 반복하면서, 그의 삶은 변하기 시작했다. 음악 속 사람들의 이야기를 읽어내는 것이 아닌 음악이 탄생한 곳으로 건너가 사람들을 경험하는 ‘여행’이 삶의 중심에 자리잡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여행을 더욱 빛내는 것은 여행지에서 함께 한 음악들이다. 플라멩코 음악을 들으면서 스페인 안달루시아의 뜨거운 햇살과 파란 하늘을 추억하고, 그곳에서 만났던 유쾌한 사람들의 웃음소리를 기억하며, 맛난 타파스와 와인을 다시 한 번 경험할 수 있기를 꿈꾼다. 그리고 여행을 꿈꿀 때마다 음악처럼, 여행을 함께 하는 동반자를 기대한다. 현지에서 만나는 사람들 그리고 함께 여행을 떠나고 여행에서 돌아와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들을… 


“여행자의 발걸음은 물처럼 흐른다. 물은 항상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그 물이 고이면 썩거나 말라버린다. 여행자의 발걸음은 항상 가볍고 끊임없이 어딘가를 갈망한다. 발걸음을 옮기는 순간 마음은 상쾌하다. 발걸음을 옮길 수 없는 여행자의 마음은 이내 시들어버리고, 몸은 어느새 시름시름 앓는다. 비록 목적지가 명확하지 않아도 좋다. 그곳이 멀든 가깝든 중요하지 않다. 여행자는 끊임없이 어딘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겨야 한다. 흐르는 물이 딱히 목적지를 정해놓지 않는 것처럼. 여행자의 마음속에는 어디론가 흘러야 한다는 열정, 이 뜨거운 불을 마음에 안고 있을 때 살아있음을 느낀다. 그 순간 여행자의 발걸음은 물처럼 흐르기 시작한다.” <나는 걸었고 음악이 남았네>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