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Mate      

당신의 여행 친구, 여행메이트를 소개합니다.         


Profile
현) 
- 요리하는 여행자
- 푸드 에세이 집필 중

전)
- 여행하는 요리사
- 미국 요리학교 C.I.A. 졸업
- 뉴욕 Gramercy Tavern 및 Bouely 레스토랑
- 도쿄 魚盛 이자카야
- 파리 Saturne 및 Café Constant 레스토랑

여행경력
- 2010-2012 미국 뉴욕 거주
- 2013-2014 일본 도쿄 거주
- 2015 프랑스 파리 거주

- 2016-2018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거주

- 1989 미국 서부 로드트립
- 1992 캐나다 록키산맥 로드트립
- 1999 프랑스 남부지방 및 샌뽈 거주
- 2006 일본 전국
- 2007 미국 몬타나 거주
- 2014 페루, 볼리비아 외 남미 배낭여행
- 2013 캐나다 횡단 기차여행 및 옐로나이프
- 2015 스페인 순례길 800km 도보여행 및 안달루시아
- 2016 일본 종단 기차여행
- 2017 호주, 뉴질랜드 크루즈 여행

그 밖에 서유럽, 동남아, 중국, 일본 및 미국 5회 이상.


여섯 살, 해외여행을 시작하다
해외여행 자유화가 시행된 1989년, 대사관 앞에는 비자를 신청하기 위한 줄이 하염없이 늘어서 있었다. 오랜 기다림에 지쳐 벽에 기대어 조는 사람, 서서 끼니를 때우는 사람.... 그리고 김봄이도 있었다! 그녀의 나이 여섯이었다.

그녀의 첫 인생 수업, 서부 로드트립
대지의 숨결이 느껴지는 그랜드캐년, 메타세콰이어 나무가 하늘로 솟구치던 요세미티 국립공원. 서툰 영어로 낡은 지도를 넘기며 운전을 하면서도 콧노래를 멈추지 않으시던 아빠는 밤이 되면 차를 갓길에 세워놓고 밤하늘을 수놓은 별자리를 읽어내려 가셨다. 따뜻한 자동차 본네트에 누워 아빠의 이야기를 한참을 듣던 여섯 살의 밤. 그녀 인생의 첫 수업이자 첫 여행은 미 서부 로드트립이었다.


학교 수업보다 더 중요했던 여행
그 후로도 수업을 빠져가며 여행을 다녔다. 1999년엔 프랑스 남부의 샌폴이라는 시골마을의 수도원에서 주방일을 돕고 빨래를 널며 한 달을 살기도 했다. 근처엔 샤갈의 생가가 있었고 버스만 타면 니스의 파란 바다 앞에 놓인 피카소 박물관에 갈 수 있었다. 맨밥에 올리브 몇 개 올려 알루미늄 용기에 꾹꾹 눌러 담아 이탈리아로 가는 기차에 몸을 실었고, 로마의 어느 농구장 위에 침낭을 펴놓고 잠을 청했다. 그녀의 나이 열여섯이었다. 대학교 때는 꽹과리와 장구를 쳐가며 동해안 일주를 하기도 했고, 대한민국 청소년 대표로 뽑혀 일본의 방방곡곡을 여행하기도 했다.

엄마 손 잡고 시작한 '맛집' 여행
그녀의 엄마는 어린 딸의 손을 붙들고 우리나라에서 제일 맛있다는 평양냉면집이며 숨은 우동집을 데리고 다니셨고 저녁으로는 빠에야를, 도시락으로는 수제버거를 만들어 주셨다. 어릴 때는 그런 엄마가 유난스럽게 느껴졌는데, 지금 그녀의 삶이 그렇다! 어린 날 세계여행을 꿈꾸던 김봄이는 어느새 세계의 ‘맛집’ 여행을 꿈꾸고 있다.

여행하는 요리사의 시작
그녀는 요리사가 되어 세계를 여행하기로 결심했다. 졸업하자마자 미국 조리 인턴십을 준비했고, 좌절했다. 요리 전공자도 아니오, 경력도 없어 비자가 나오기 힘들다는 이야기였다. 무작정 미국으로 갔다. 영어를 공부할 생각으로 어학원 대신 동네 2년제 대학교에 다니고 있었고 얼마 후 등록금 전액을 환불받았다. 한국으로 급히 귀국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녀의 엄마가 의식을 잃은 채 누워계시는 동안 문병 온 손님들은 김봄이를 보고 더 충격을 받았다. 미국에서 캠핑이며 럭비를 하는 바람에(지역 토너먼트 대회까지 나갔다!) 덩치는 두 배가 되고 피부는 새카매져서 돌아온 것이다.
방황 끝에 다시 요리사의 길을 걸었다. 당시 요리사에 대한 국내 인지도는 현저히 낮았고 관련 정보도 턱없이 부족해 무척 불안하고 버거웠다. 요리학원의 시연회나 무료 수업을 찾아 다녔고 맛있어 보이는 식당마다 일을 시켜달라고 전화를 걸었다. 2008년, 우여곡절 끝에 일하게 된 이탈리안 식당은 텃새와 견제가 너무 심했다. 질문을 하면 “내가 이걸 어떻게 알아냈는데” 하며 알려주지 않았다. 요리학교에 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사람들을 따라잡으려면, 그것도 제일 좋은 요리학교로!

이제는 요리하는 여행자로!
간단히 말하자면 그 뒤로 김봄이는 뉴욕에서, 도쿄에서, 파리에서 그리고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요리와 여행을 하며 살아왔다. 꿈을 이룬 것이다. 이제는 그녀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과 함께 여행을 나누고 음식을 나누고자 한다. 삶이 더더욱 맛있어지도록!